사유몽유/ 100호 / 면포+혼합재료/ 2005

2005년에 새로 제작 발표하는 작품의 화두인 사유몽유는 冥想的 사유공간과 夢想的 사유공간에 대한 조형적 유희의 흔적으로서 그것을 思惟夢遊라 지칭하였습니다. 몽유는 장자의 호접몽에서 유래한 유희공간으로서 지금까지 나타난 [사색의 염소]라는 구체적인 도상이 사라지고 사유에 대한 새로운 도상이 사유공간을 형성해가고 있습니다. 이것은 어떤 구체적인 형태를 드러내기 전의 형상과 사유세계를 시각화하기 위한 물질과의 교감이기도합니다. 카오스적인 자연의 패턴을 회화의 공간으로 이동하여 예측할 수 없는 무위적 형태의 도출방식을 통하여 은둔과 발현의 현상을 반복합니다. 이러한 은유적 표현과 구조적이며 구축적인 抽象化는 자연의 내재율을 파악하려는 이성과 자유로운 파토스적 감성이 서로 어울려 화면에 새로운 질서를 찾아가기 위해 취하는 작업이라고 하겠습니다.

 

위 작품은 제자신일지도 모르는 얼굴의 어린이가 꿈속에서 환상의 노란 봉황의 나래를 타고가는 모습을 형상화해 본 그림입니다. 이 봉황을 연상하는 새의 형상은 [백제 금동용봉봉래산향로]의 봉황과 용의 발을 참조하였고 전체적인 새의 형상은 고구려벽화의 태양을 상징하는 삼족오(三足烏)를 조형화했습니다. 구름무늬는 고구려벽화에서 따왔고, 다른 구름형상은 종이구름으로 전이되는 허상을 상징화했습니다.

 

백제 [금동용봉봉래산향로]

평양 진파리 7호분 고구려 무덤에서 발견된
[해뚫음무늬 금동장식품]

고구려벽화 [삼족오]

작가단상-사유몽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