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의 여행 / 가로 101cm, 세로 57.5cm / 시끼시+먹+혼합재료 / 1993~1994
원시시대로 갈수록 동물암각화나 동굴벽화에 동물이 많이 그려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고대의 염소암각화같은 형상들을 약간 돌출한 마티엘로 표현하였고, 마치 어두운 동굴속에서 빠져나오는 듯한 두마리의 염소를 정치한 터치로 파고 들어갔습니다. 풀릴것 같지않은 어떤 형극과 환란을 탈출한 듯한, 어떤 소망과 빛의 환상을 노랑색과 흰색의 형상으로 나타내어 어두움과 밝음의 대비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각인시키려 하였습니다. 이 작품은 `93년부터 1년에 걸쳐 제작되었습니다만 `96년 대전미술협회 "한밭 어제와 오늘전"에 출품한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