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신 / 32cm ×41cm/ 시끼시+수묵담채 / 2002

2002년 가을에 대자연의 신비와 谷神의 오묘함을 표현해 보려고 한 작품입니다.